메인비쥬얼

보도자료 글로벌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성장하는 HUMEDIX

컨텐츠

제목 휴메딕스, 지투지바이오와 장기 약효 지속성 주사제 개발 나서
작성자 Master 작성일 2021-10-12

- 장기 성장 모멘텀 확보 차원, 외부 파이프라인 도입 활발

- 알츠하이머∙당뇨등 난치성 질환 타깃 주사제 공동 개발

휴메딕스가 장기 성장 모멘텀 확보를 위해 외부 파이프라인 도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휴메딕스(대표 김진환)는 최근 성남 판교 본사에서 ㈜지투지바이오(대표 이희용)장기 약효 지속형 주사제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장기 지속형 주사제, 서방형 주사제로도 불리는 장기 약효 지속성 주사제는 매일 복약 또는 주사로 투여해야 하는 약물을 1~3개월에 한 번 투여하는 주사로 대체하는 새로운 형태의 의약품이다. 근육에 약물을 주입, 장시간에 걸쳐 혈액을 통해 약물을 방출시키거나 분자 구조를 확대해 약효 지속 시간을 늘리는 방식이다. 매일 복약 또는 주사를 해야하는 난치성 질환 환자들에게 약물에 대한 부담을 덜어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휴메딕스는 협약 체결 배경에 대해 난치성 질환 치료제의 대다수가 생체 이용률과 복약순응도가 낮은 반면 부작용이 높다는 점에서 장기 약효 지속성 주사제 개발 필요성과 미래 경쟁력을 높게 평가해 약효 지속성 의약품 개발 전문 기업인 지투지바이오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기술 교류를 통해 지투지바이오가 개발 중인 알츠하이머치료제(GB-5001)를 포함해 당뇨, 골관절염 타깃의 파이프라인 상용화를 추진하고, 나아가 세계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지투지바이오는 서방형 미립구 제조기술 이노램프(InnoLAMP, Innovative Long ActingMicroParticle)’를 기반으로 1개월간 약효가 지속되는 치매치료제, 당뇨병치료제 등을 개발하고 있다.

휴메딕스 김진환 대표는 휴메딕스의 장기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기 위해 외부 파이프라인 확보와 기술 교류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지투지바이오와 안전하면서 지속적이고, 뛰어난 효과를 내는 약물 개발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협약을 체결했고, 양사의 역량을 모아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장기 약효 지속성 주사제 개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투지바이오 이희용 대표는기존 의약품의 치료율을 높이기 위한 방법의 일환으로 장기 약효 지속성 의약품 시장이 급속도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환자의 특성 상 약복용을 잊는 경우가 많아 재발율이 높다는 데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휴메딕스와의 협업을 통해 지투지바이오 약효 지속 기반기술의 빠른 상용화를 이루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 알츠하이머병기구는 전세계 치매 환자 수가 2013 4400만명에서 2030년에는 7600만명, 2050년에는 1 3500만명에 이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전세계 치매치료제 시장규모 또한 지난해 29300만달러( 35100억원)에서 2024년에는 1261200만달러( 151300억원)로 크게 늘 것으로 전망됐다.
Total 145, 1/13 Page